탄자니아 [Tanzania]

정식명칭은 탄자니아합중국(United Republic of Tanzania)이며, 영국연방의 일원이다. 본토인 탕카니카와 잔지바르섬(펨바섬 Pemba Island 포함)을 국토로 하며, 국명도 두 나라의 이름을 합쳐 만든 것이다. 서쪽으로 르완다·부룬디·콩고민주공화국, 남쪽으로 말라위·모잠비크·잠비아, 북쪽으로 케냐·우간다와 국경을 접하며, 동쪽으로는 인도양과 면한다. 잔지바르에서 잔지바르인(人)의 본토 자유왕래 문제, 공직 참여기회의 불균형, 경제적 격차 등에서 오는 불만 등으로 잦은 소요와 유혈사태가 일어나면서 연방 유지에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행정구역은 26개주(region)로 되어 있다.

아프리카 대륙 동부 인도양에 면한 나라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UN의 영국 신탁통치령이었던 탕가니카(Tanganyika)와 1890년 이후 영국의 보호령이었던 잔지바르(Zanzibar)가 1960년대 초에 각각 독립한 후, 1964년 합병하여 성립되었다.

위치 아프리카 동부
수도 도도마
종족구성 아프리카 원주민 (99%)
공용어 스와힐리어, 영어
종교 그리스도교 (30%), 이슬람교 (35%),
토착종교 (35%)
인구(명) 40,213,162 (2008)
인구밀도(명/㎢) 43 (2008)
조회 수 : 9092
2011.12.07 (10:34:56)

사랑하는 임 선숙사모님!

그리스도 안에서 평안하신지요?

주님의 평강과 사랑을 전합니다.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너무 오랫동안 연락이 없어서 궁금합니다.

.

종종 연락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조금이나마 중보하고 저희역시 늘 기도가 필요한 사람들이라 임사모님께 중보기도도 부탁드리고요.그립습니다.

오늘 제 묵상말씀이었습니다.

8:16. "성령이 친히 우리 영으로 더불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을 증거하시나니 자녀이면 또한 후사 곧 하나님의 후사요 그리스도와 함께 한 후사니 우리가 그와 함께 영광을 받기 위하여 고난도 함께 받아야 될 것이니라"

나는 하나님의 딸, 막연함이 아니라 나의 identity가 하나님의 딸인데 요즘 더위와 싸우는 저를 보며 그 냥 한 인간으로 발부둥치는 것이 아닐까라는 막연함..

그러나 오늘 아침 아빠 되신 하나님께서 제게 하신 말씀은 그의 딸이란 명확한 신분, 오늘 대학교 캠퍼스에서 우리 스탭들과 학생이 모여 아침 말씀을 읽고 묵상을 하는데, 우리 묵상하는 주변에 오늘따라 원숭이 떼들이 얼마나 많은지 사람들 무서워하지도 않고 돌로 던지며 쫓아도 도망가지 않는 우스운 장면..

그 중 제일 인상적이었던 것은 원숭이 엄마.

태어난 지 일주일도 안된 원숭이 새끼가 엄마 품에 매달려 젖을 빠는데 엄마의 포즈는 사람의 모습처럼 자기 새끼를 꼭 껴안고 있고 나중에는 새끼가 젖을 먹고 잠이 드니까 몸의 벼룩을 두 손으로 열심히 잡아주고 아기가 뜨거울까 봐 나무 그들에서 쉬는 모습은 제게 큰 감동이었습니다.

동물들도 제 새끼를 저렇게 끔직히 아끼는데 하물며 하늘 아버지는!!!!

오늘 아침 로마서를 통해 제게 주신 하나님의 말씀은 저는 하나님의 딸이랍니다. 그렇기에 세상 육신을 따라가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영을 따라 살며 하나님을 기쁘게 해야 한다고 제 가슴에 새겨 주셨습니다. 그의 고난도 함께 해야 그분의 영광도 함께 한다는 롬8:17의 말씀은 오늘도 더위와 싸우며 예수님을 전하고 싶어하는 제게 큰 위로가 됩니다.

그분의 영광만을 좋아하는 제가 아니라 그분의 십자가의 고통도 능히 함께 할 수 있는 제가 되길 소망합니다.

어제는 버스를 차고 오다가 대형사고가 난 버스를 보았습니다. 제가 탄 버스가 아님에도 온 몸이 떨리고 불안한 맘이 엄습했습니다. 버스가 반이 잘린 모습!, 승객들이 어떻게 되었을까 생각하니 두려웠습니다.

오늘도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어제 일을 생각했습니다. 예수님 보혈로 덮으소서!!! 종종 운전을 하면서도 예수님의 보혈은 필수입니다.

질서가 없고 교통법규도 없는 이곳에서 하루에도 두 세 번씩 사고를 보는데 정말 우린 하나님의 은혜로 삽니다.나의노력도 아니고 나의 열심도 아닌 또 내가 착해서도 아니고 선해서도 아닌 오직 그분의 은혜로 주시는 넓은 사랑가운데 삽니다.

사랑하는 사모님!

여기는 무지 무지 더운데 거기는 춥겠군요. 추운겨울 하나님의 사랑안에 거하셔서 건강하시고 따스하기실 기도합니다.

이곳 우물물은 아주 잘나옵니다. 처음엔 조금 짠 맛이 있었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습니다. 저희 예수전도단 선교센터 주변의 주민들은 이 물을 식수로 사용하고 있습니다.저희에게 몇 년전에 우물헌금해 주셨잖아요. 기억하세요. 물이 잘 나옵니다. 125M를 팠거든요.

조그마한 아이부터 물동이를 이고와서 어른에 이르기 까지 저희 물을 가져다가 사용하는데, 하나님께 감사 영광을 돌립니다.

망고 나무 아래에서는 여전히 아이들과 하늘나라 동화를 전하며 잘 지내고 있습니다. 다행히 커다란 망고 나무는 도끼자국으로 흉하지만, 여전히 저희는 그 아래서 하나님나라 이야기를 전합니다.

수건돌리기도 하고 달리기도 하고, 요절 암송도 하고,,제가 30년전 한국서 배웠던 것보다 더 구식을 하는데도 이 아이들은 재밌다고 합니다.

손수 제가 쓴 찬송가 괘도와 그림들은 한국사람이 보면 무지 촌스러움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선 아주 좋은 시청각이 되어 좋은 설교자료가 되는 것이 저도 신기합니다.

이 아이들을 보고 있노라면 제가 하루 세끼를 먹고 있다는 것이 지붕 있는 집에서 산다는 것이 미안할 때가 아주 많이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에도 제가 종종 잊어버리는 미련함, 주님껜 죄스러운 맘....

세상엔 많은 것을 가지고 있어도 늘 허전한 사람이 있지만, 이곳엔 아무것도 소유한 것이 없지만,예수님 때문에 행복한 이들이 있습니다.

제가 만나는 천국에 시민권을 갖은 이곳의 가난한 사람들입니다. 저는 그들의 이웃이기에 이곳에서 행복하게 삽니다.

사랑하는 사모님!

하늘의 시민권자인 것 때문에, 오늘도 하늘 아빠가 우리에게 베푸시는 은혜 때문에, 그분의 딸로서, 행복하시길 멀리서 기도합니다.

많이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사랑하는 임선숙사모님의 헌신 때문에 오늘도 세상엔 그리스도의 향기가 퍼져 나갑니다.

오늘도 임사모님의 가는 곳에 그리스도의 향기를 기대하며... 추운겨울 건강하시고 하나님의 강한 능력가운데 거하시길 기도합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의 건강과 이곳 대학사역의 큰 부흥과 망고나무아래 사역을 위해서 늘 기도해 주세요.기도만이 큰 힘임을 알기에 중보기도를 부탁드립니다

탄자니아에서 그리스도의 향기가 되고 싶은 박명화 인시환 다니엘 하은 선교사 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8 2009년 12월 - 선교소식 (59)
[레벨:11]admin
15947 2011-12-07
17 2009년 10월 - 선교소식 (68)
[레벨:11]admin
11923 2011-12-07
16 2009년4월9일 - 선교소식 (74)
[레벨:11]admin
12099 2011-12-07
15 2009년 4월 (2) - 선교소식
[레벨:11]admin
8099 2011-12-07
14 2009년 4월 (1)- 선교소식
[레벨:11]admin
8114 2011-12-07
13 2008년 12월 선교소식
[레벨:11]admin
8065 2011-12-07
Selected 2009년 12월 선교소식 (61)
[레벨:11]admin
9092 2011-12-07
11 2009년 10월 (50)
[레벨:11]admin
8241 2011-12-07
10 2009년 4월
[레벨:11]admin
6752 2011-12-07
9 2009년 2월 (55)
[레벨:11]admin
7780 2011-12-07
8 2009년 12월 언약의 편지 (46)
[레벨:11]admin
7414 2011-12-07
7 2009년 10월 언약의 편지 (47)
[레벨:11]admin
7205 2011-12-07
6 2009년 6월 언약의 편지 (43)
[레벨:11]admin
7319 2011-12-07
5 2009년 4월 선교소식 (52)
[레벨:11]admin
7823 2011-12-07
4 2008년 12월 선교소식 (49)
[레벨:11]admin
7634 2011-12-07
3 2008년 선교소식 (29)
[레벨:11]admin
7956 2011-12-07
2 선교소식 (21)
[레벨:11]admin
7052 2011-12-07
1 맛사이교회 사진 파일
[레벨:11]admin
16188 2011-12-0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