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Tanzania]

정식명칭은 탄자니아합중국(United Republic of Tanzania)이며, 영국연방의 일원이다. 본토인 탕카니카와 잔지바르섬(펨바섬 Pemba Island 포함)을 국토로 하며, 국명도 두 나라의 이름을 합쳐 만든 것이다. 서쪽으로 르완다·부룬디·콩고민주공화국, 남쪽으로 말라위·모잠비크·잠비아, 북쪽으로 케냐·우간다와 국경을 접하며, 동쪽으로는 인도양과 면한다. 잔지바르에서 잔지바르인(人)의 본토 자유왕래 문제, 공직 참여기회의 불균형, 경제적 격차 등에서 오는 불만 등으로 잦은 소요와 유혈사태가 일어나면서 연방 유지에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행정구역은 26개주(region)로 되어 있다.

아프리카 대륙 동부 인도양에 면한 나라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UN의 영국 신탁통치령이었던 탕가니카(Tanganyika)와 1890년 이후 영국의 보호령이었던 잔지바르(Zanzibar)가 1960년대 초에 각각 독립한 후, 1964년 합병하여 성립되었다.

위치 아프리카 동부
수도 도도마
종족구성 아프리카 원주민 (99%)
공용어 스와힐리어, 영어
종교 그리스도교 (30%), 이슬람교 (35%),
토착종교 (35%)
인구(명) 40,213,162 (2008)
인구밀도(명/㎢) 43 (2008)
조회 수 : 7205
2011.12.07 (10:31:28)

언약의 편지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고 사모하는 형제들, 나의 기쁨이요 면류관인 사랑하는 자들아 이와 같이 주 안에서 서라(빌립보서 4:1)

언약의 하나님이신 신실하신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 드립니다. 평안하시기를 간구합니다.

한국은 지금 은혜와 감사가 넘치는 계절 가을의 중간쯤 와 있겠네요.

저 같은 농사꾼에게 가을은 몸과 마음이 가벼워 지면서 한숨 돌리는 시간입니다.

정말 한국의 가을 깊은 정서가 그립고 빠져들고 싶네요.

여기 탄자니아 모로고로는 엊그제 밤에 잠깐 내린 비로 지옥 같은 건기를 벗어나려는 듯 들판 여기 저기서 힘든 초록의 함성이 터지고 있습니다.

20‐30분 내린 단비로 금새 온 들판이 마치 천국으로 변한 듯 합니다.

한국 같으면 자연보호다, 환경보호다 하면서 불이 나면 헬기가 날아와 물을 뿌리고 나무를 자르면 법으로 벌을 받고, 휴지와 쓰레기를 버리면 벌금을 내는 등 한국의 들판은 정부로부터, 사람으로부터 온갖 보호를 받는데, 이 땅의 들판이나 사람들은 무엇으로부터 어디에서 보호를 받아야 할지요!

산불이 나도, 나무를 잘라도, 먹을 물을 하루 종일 받아도 서너 통(20리터)의 흙탕물을 옹달 샘에서 흙과 함께 긁어 모으는 아이의 손길, 그렇다고 정부의 정책을 바라 보느니 하늘을 바라 보는 게 더 확실한 대안인 듯 합니다.

아마도 이 백성은 하늘만을 의지하고 살아가야 하는 백성인가 봅니다.

그러나 하늘과 땅, 역사의 주관자 되시는 예수님의 복음이 이들의 삶에 어떤 역할이 되어야 할지 저 자신도 혼란 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이들의 가난과 고통이 불쌍하다고, 안됐다고 저의 시각으로, 저의 관점으로 잡아 당겨서 물질중심의 경쟁 사회로 무조건 이끈다면 어쩌면 이들에게 더 큰 불행을 안겨 주는 것 같고, 그러나 지금 너의 고통과 가난은 너의 사정이고, 운명이다라고 떠넘기기에는 선교사라는 부르심의 양심에 무책임 한것 같고, 그렇다고 내가 무엇을 주겠다고, 돕겠다고 덤비는 것도 황소 구멍에 바늘 귀 같고, 정말 저 역시 하늘만 바라 보는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으로 여겨집니다.

그래도 요즘 기아대책본부의 지원으로 마을 두 곳에 식수를 공급하는 것으로 이들의 삶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것 같아 제 마음에 약간의 위로를 받습니다.

사랑하는 동역자님들

믿음도 사랑도 소망도 동질이란 관점이 있어야 만이 살아있는 생명이 되지 않겠는지요?

허점과 모순 투성이인 외국인 선교사인 내가 아무리 믿음이 어떻고 사랑이 어떻고 소망이 어떻고 목이 터져라 외쳐도 한국인과 탄자니아인 이라는 겹은 절대 동질이 될 수 없다는게 선교 현장에서 해를 넘길수록 느껴지는 한계 입니다.

씨들원 훈련에 동역자님들의 관심과 사랑이 절실합니다.

제가 아무리 가까이 가려고 노력 해도 저들에게 저의 삶은 신분 상승의 기회로 여길 뿐,결코 복음의 삶으로 비쳐지지 않습니다.

외국선교사 열명의 헌신 된 삶보다(시각과 수준)는 한 사람의 현지인의 헌신 된 삶을 통해 뿌려진 복음의 능력이 이들의 삶 가운데 예수 그리스도의 믿음, 사랑, 소망의 동기 부여가 될 줄로 믿습니다.

가정을 가진 훈련생 모두가 어려운 환경과 여건 가운데도 결정하고 모든 것을 주께 의탁하고 씨들원 농업지도자 훈련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훈련을 시작하는 첫 날 손때가 잔뜩 묻은 핸드폰을 제 앞으로 내미는 모습이 갑작스레 외부와 모든 연결을 끊고 오직 말씀과 기도, 그리고 노동과 오직 나와 교제하는 것만이 가능하다는 말에 조금은 불안과 힘들어 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한 형제가 여기가 무슨 형무소냐고 볼멘 소리를 하길래 엄마가 아기를 잉태했을 때 아기에게는 오직 엄마의 가슴 소리로 세상을 느낀다.

나는 너를 잉태를 했으니 너는 나의 가슴의 소리만 들어야 한다고 이기심이 가득한 저의 단호한 말에 꼬리를 내립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를 그냥 농업으로 선교하는 선교사라고 소개하고 이해합니다.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우리 동역자님들에게 이 해가 다 지나가기 전 좀더 깊은 저희 사역에 대해 이해가 있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좀더 이 땅과 이 백성을 향한 간절한 기도가 주께 올려지기를 바랍니다.

아프리카 하면 많은 사람들이 공통점으로 똑 같은 단어들을 떠올립니다.

가난, 질병, 분쟁, 무지,등 가장 원초적인 어두운 환경을 연상합니다.

그리고 동정심과 함께 무엇을 도와야 하나 하며 한발 물려서면서 부정적인 인상으로 남습니다.

또한 선교 역시 물량과 성과중심의 사역으로 현지 교회와 사역자들에 대한 불신과 무능력으로 평가 절하 하고 소망을 접습니다.

많은 부분들이 사실이고 현실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세계관의 가치의 차이에서 오는 오차 일뿐, 그리고 하나님의 계획의 일부분이라고 확신합니다.

세계적인 많은 유명 신학자나 설교자, 혹은 유명인사들은 또는 예언적인 은사를 가지신 분들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단호하게 이렇게 말합니다.

한국교회가 1억5천의 중국교회를 깨워서 미국 다음으로 차세대 세계선교 주자로 중국교회가 감당 할 것으로 말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좀더 성경을 안다면, 혹은 하나님을 좀더 안다면, 그 분의 일하시는 방법을 좀 이해한다면 아마도 차세대 세계 선교 주자는 아프리카교회라고 선언 할 것입니다.

하나님은 미련한자를 들어 지혜로운 자를 부끄럽게 하시고, 약한 자를 들어 강한 자를 부끄럽게 하시고, 가난한자를 들어 있는 자를 부끄럽게 하신다고 하셨습니다. 이유는 “그들이 내가 전능하신 하나님 임을 알게 하리라.” 라고 하십니다.

아프리카교회, 탄자니아 교회가 이 세대에 가장 약하고, 가난하고 무지하기 때문에 더 소망이 있습니다. 외형적으로도 더 소망이 있습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편견(보편적인 세계관)으로 아프리카를 보기 때문에 소망이 없다고 합니다.

요즘은 가치관에 대한 교육 중인데 하루 아침에는 변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처마 밑의 물방울이 바위를 파듯이 언젠가는 이들 안에 성경적인 가치관이 자리를 잡고 하나님의 나라를 이끌 사람들로 서 갈 것을 믿습니다.

라반 형제는 아이들이 6명인데 가장인 아버지가 교육을 받으러 훈련원에 들어와 있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가족들을 모두 들어 오라고 했습니다.

큰 아이들은 학교를 다니고 막내는 이제 3개월입니다.

엄마에게 자녀들 교육비라도 주려면 명분이 있어야 할 것 같아서 아기를 데리고 일하는 것을 보기가 안스럽지만 벽돌찍는 팀에서 함께 일을 하게 했습니다. 그 아기 위의 오빠가 함께 아기를 보면서 일을 합니다. 월말에 월급을 주었는데 첫 열매를 모두 주님께 드리겠다고 서원을 했다고 몽땅 헌금을 했습니다. 그것을 보며 이들에게 몇 년간 주님께서 고난의 훈련을 시키신 것이 이들에게는 복이었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주님의 은혜를 똑 같이 누리면서도 감사가 무디어 지고 있는 많은 사람들을 보다가 이 가정을 보면서 왜 물질 있는 곳에 마음이 있다고 주님께서 말씀 하셨는지 마음에 큰 감동이 되었습니다.

남 학생들 모두 가정있는 가장 들이라 원칙적으로는 생활비 지원이 없다고 했지만 가족을 위한 최소한의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것은 이들이 가족들에게 신경쓰지 않고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얼마전 안나라는 자매가 와서 함께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이 교육 가운데 주님께서 은혜로 함께 하시고 이들이 이 땅의 작은 지도자들로 설수 있기를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영이 주광이는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새로이 시작된 학업을 즐겁게 잘 감당할 수 있기를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성이도 개구장이지만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저희들은 말라리아가 한번씩 지나갔지만 잘 지내고 있습니다.

9월 30일에 그동안 편찮으시던 어머님이 돌아 가셨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저희는 이번에는 한국을 가지는 못했습니다.

지난 2월달에 위독 하시다는 연락을 받고 한국을 다녀온 후 늘 마음의 준비를 하고는 있었지만

막상 돌아 가시니 귀한 기도의 동역자를 잃은 것과 다시는 육신의 어머님을 이땅에서는 볼수 없다는 마음과, 19살에 집을 떠나 늘 그리움만 드렸던 것들이 생각나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주님의 품안에서 편히 쉬실것을 생각하며 저희의 삶이 늘 기도 하시던 대로 살아 후에 기쁘게 주님 앞에서 뵙게 되기를 기도 드립니다.

기도를 부탁 드립니다.

1. 씨들원 훈련 가운데 주님께서 기름부으시고 하나님의 좋은 일꾼들로 준비될 수 있기를

2. 짓다가 중단된 훈련원과 저수지 공사등이 잘 마무리 되어 농업훈련원으로서

잘 준비될 수 있기를.

3. 주영이 주광이 주성이가 좋은 하나님의 일꾼들로 잘 자랄수 있기를.

4. 생활과 사역에 필요한 재정과 아이들 학비가 채워 지기를.

5. 건강을 위해.

6. 빌4:9 의 말씀을 보며 저 자신이 큰 부담과 부족함을 느낍니다.

나의 믿음의 행보를 본받고 인간적인 모습을 본받지 말라고 했지만 저의 삶도 저들에게

본이 될수 있기를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람의 생각으로는 불가능하게 보이는 것 같은 상황 가운데서도 하나님께서는 기적 같은 손길로 우리의 삶을 늘 인도 하십니다.

이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돌립니다.

이 주님의 은혜가 동역자님의 삶가운데도 항상 충만 하시기 바라며

늘 강건하시고 평안 하시기 바랍니다.

감사 드리며

선교사 윤 봉석, 서 순희 (주영, 주광, 주성)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8 2009년 12월 - 선교소식 (59)
[레벨:11]admin
15947 2011-12-07
17 2009년 10월 - 선교소식 (68)
[레벨:11]admin
11923 2011-12-07
16 2009년4월9일 - 선교소식 (74)
[레벨:11]admin
12099 2011-12-07
15 2009년 4월 (2) - 선교소식
[레벨:11]admin
8099 2011-12-07
14 2009년 4월 (1)- 선교소식
[레벨:11]admin
8114 2011-12-07
13 2008년 12월 선교소식
[레벨:11]admin
8065 2011-12-07
12 2009년 12월 선교소식 (61)
[레벨:11]admin
9092 2011-12-07
11 2009년 10월 (50)
[레벨:11]admin
8241 2011-12-07
10 2009년 4월
[레벨:11]admin
6752 2011-12-07
9 2009년 2월 (55)
[레벨:11]admin
7780 2011-12-07
8 2009년 12월 언약의 편지 (46)
[레벨:11]admin
7414 2011-12-07
Selected 2009년 10월 언약의 편지 (47)
[레벨:11]admin
7205 2011-12-07
6 2009년 6월 언약의 편지 (43)
[레벨:11]admin
7319 2011-12-07
5 2009년 4월 선교소식 (52)
[레벨:11]admin
7823 2011-12-07
4 2008년 12월 선교소식 (49)
[레벨:11]admin
7634 2011-12-07
3 2008년 선교소식 (29)
[레벨:11]admin
7956 2011-12-07
2 선교소식 (21)
[레벨:11]admin
7052 2011-12-07
1 맛사이교회 사진 파일
[레벨:11]admin
16188 2011-12-0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