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Tanzania]

정식명칭은 탄자니아합중국(United Republic of Tanzania)이며, 영국연방의 일원이다. 본토인 탕카니카와 잔지바르섬(펨바섬 Pemba Island 포함)을 국토로 하며, 국명도 두 나라의 이름을 합쳐 만든 것이다. 서쪽으로 르완다·부룬디·콩고민주공화국, 남쪽으로 말라위·모잠비크·잠비아, 북쪽으로 케냐·우간다와 국경을 접하며, 동쪽으로는 인도양과 면한다. 잔지바르에서 잔지바르인(人)의 본토 자유왕래 문제, 공직 참여기회의 불균형, 경제적 격차 등에서 오는 불만 등으로 잦은 소요와 유혈사태가 일어나면서 연방 유지에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행정구역은 26개주(region)로 되어 있다.

아프리카 대륙 동부 인도양에 면한 나라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UN의 영국 신탁통치령이었던 탕가니카(Tanganyika)와 1890년 이후 영국의 보호령이었던 잔지바르(Zanzibar)가 1960년대 초에 각각 독립한 후, 1964년 합병하여 성립되었다.

위치 아프리카 동부
수도 도도마
종족구성 아프리카 원주민 (99%)
공용어 스와힐리어, 영어
종교 그리스도교 (30%), 이슬람교 (35%),
토착종교 (35%)
인구(명) 40,213,162 (2008)
인구밀도(명/㎢) 43 (2008)
[레벨:11]admin
조회 수 : 7052
2011.12.07 (10:28:20)

하나님의 뜻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선교사로 탄자니아 모로고로에서 사역하고 있는 윤봉석 서순희 선교사는 초원에 새싹 농장을 세우고 흑인 청년들에게 성경을 가르치며 농업전문교육을 시키고 있다.윤 선교사는 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탄자니아 모로고로를 선교의 전초기지로 삼았다. 그를 아끼는 사람들은 탄자니아는 물 부족 국가도 아닌데 왜 하필이면 물도 없는 곳에서 농업선교를 하냐고 안타까워하며 물이 많은 다른 지역에서 시작하라고 충고한다.
그러나 윤봉석 선교사는 이 지역을 말씀과 언약 가운데 받은 터전으로 믿고 오히려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나가고 있다.
선교사는 키군디의 한 작은 땅에 우물을 파고 댐을 만들었다. 작은 장비를 이용해서 손으로 지하수를 파기 시작하자 하나님의 도움의 손길로 포크래인과 덤프트럭이 마련되는 은혜를 체험했다. 이 모든 과정을 준비하며 그는 주님의 놀라운 손길이 이 땅 위에 역사하심을 확신했다. 윤 선교사는 매일 아침 기도로 하루를 시작하며 땅을 일구고 씨를 뿌릴 때마다 아프리카 땅에 하나님이 함께하고 계심을 보게 된다고 한다.
또한 윤 선교사는 복음에 충실한 일군을 키우기 위해 주님께 온전히 헌신함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일군을 키우기 위해 지역 청소년을 교육하고 있다. 처음 남학생 4명 여학생 2명으로 시작된 교육 사역이 어느덧 4기 훈련생을 맞이하고 있다. 교육을 받기로 결단하며 찾아오는 학생들을 볼 때마다 윤 선교사는 저들이 얼마나 진리에 갈급해 있었는지 또 얼마나 주님의 은혜를 간절히 갈망하고 있었는지를 느끼게 된다고 한다. 선교사는 청소년들과 함께 텐트 생활을 하며 몸소 거듭난 삶의 모습을 실천하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는 지도자 양성에 헌신하고 있다 윤 선교사는 이들이 모두 복음앞에 거듭난 섬기는 지도자가 되어 그들의 지역 사회가 변화시키길 기도하고 있다.
윤 봉석 선교사는 탄자니아에서 가장 열악한 지역 중 한곳에서 사역하고 계신다. 그는 이 지역 사람들이 결코 주님의 버림을 받은 흑암의 백성이 아니라고 단언한다. 오히려 이 땅을 향하신 하나님의 보배로운 큰 뜻을 발견하는 기쁨으로 주님의 충성된 농군되었다. 복음과 빵이라는 두마리 쌍두마치를 몰아야 하는 힘겨운 현실은 윤 봉석 선교사에게 하나님의 사랑이 체험되는 능력의 현장이다.

우리의 소망이나 기쁨이나 자랑의 면류관이 무엇이냐 그가 강림하실 때 우리 주 예수 앞에 너희가 아니냐 너희는 우리의 영광이요 기쁨이니라 (데살로니가전서 3:19-20)

이 땅의 소망이며 기쁨이 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사랑하는 지체들께 문안 드립니다. 모든 생물들을 말리려는 듯 습기라고 전혀 느낄 수 없는 건조하고 강한 햇빛으로

건조한 들판을 만들더니 순서인 듯 산불로 들판을 완벽하게 태워버립니다.

그러나 자연은 잔잔한 이른 비로(소우기), 작은 잎새로 농부의 소망을 버리지 않습니다.

주님의 소망이시며 기쁨이 되신 지체님들께 오늘은 저희 사역에 대해서

좀 설명을 할까합니다.

먼저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저희 사역의 목적은 교회의 자립과 회복에 있습니다.

보통들 저희 사역을 그냥 농업을 가르치는 농업 사역으로 이해합니다. 사실 제가 가지고 있는 농업의 지식으로는 농업을 가르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그러나 농업을 강조하고 앞 세우는 것은 이 땅의 백성들이 농업 외에는 달리 현실적으로 의지 할 것이 없고, 또한 현 교회의 분포가 내륙 중심으로 집중 되어있으며, 또한 현 세계의 정보와 기술 그리고 자본력을 아프리카 국가들로는 뛰어 넘을 수 없는 벽이지만 부와 첨단 기술로 인해 파생되어 추구하는 정신 세계의 방향을 보면 자연으로 돌아 가려는 인간의 본성, 본능을 엿보게 됨니다.

그러나 아프리카 역시 자연 환경의 많은 부분이 훼손 되었지만 환경친화 농업을 추구하며 훼손된 부분을 보완한다면 미래는 아프리카 자연 환경으로 인해 인류가 많은 부분을 의지 할 줄로 생각됩니다.

그러고 보면 아프리카의 가난과 무지와 질병은 잠시 인류의 물질 문명의 인간의 욕망에

눈을 가려 주는 옅은 천이라고 생각 됩니다.

그래서 저희 주장은 아프리카의 미래는 오염 되지 않은 자연에 있고, 그리고 이 옅은 천을누가 벗기느냐에 따라서 이 땅의 주인의 자리가 결정되는 줄로 믿습니다.

그러고 보면 아프리카 대륙을 위해 주께로부터 분명하고도 중요한 임무를

한국교회에 부여 하신줄을 확신합니다

주께로부터 받은 이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책임감과 이해, 인내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아프리카 대륙을 향한 아버지의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한번쯤 아프리카를 여행하신 분들의 공통으로 느끼는 점은 가난과 이해 못할 게으름입니다.

곳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지만 많은 가능성을 가진 자연과 풍부한 자원으로조금만 노력하면…. 조금만 더 지혜를 모으면

즉 가난과 질병, 그리고 무지를 이해를 할 수 없다는 듯 머리를 내졌습니다. 한국의 새마을 운동을 접목합니다. 그리고 곧 무시와 가르치려는 언행으로 이어집니다.

그러나 선교적인 시각을 가진 성도님들은 복음으로 해석하고 교회를 세워 영혼의 문제 한 부분으로 한정하려 합니다. 그러면서 변명으로 만물의 주관자 되시는 하나님도 해결 못하 는 문제를 우리가 어떻게 이들의 가난과 질병, 무지, 수천년이 넘는 세월 동안

묵고 찌들은 이 문제들을 해결 할 수가 있겠느냐며 반문합니다.

사실 저도 사역 현장에서 시간이 오래 될수록 소망과 사랑이 깊어지기보다는 오히려 불신좌절, 미움으로 쌓여가는 모습으로 변해가는 자신을 발견하는 순간 "아 이제 이 전쟁을 종결하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합니다. 저의 더 부끄러운 모습은 어떤 인내의 한계를 느끼고 화를 내는 모습을 보노라면 "아니 내가 왜 이 땅에 있는 거지?" 하며 깊은 좌절 가운데 그만 의욕을 상실하고 맙니다. 그래서 아마도 자주 말라리에 걸리나 봅니다.

하지만 지체님들 걱정마세요. 곧 회복이 됩니다. 저의 회복은 아버지의 사랑입니다.

너무나 열심히 온 집을 뒤지고 놀다보니 땀이 때국물로 절인 얼굴로 "아빠~~"하며 달려와 품에 안기는 주성이, 그리고 멀찌기 저의 애정 행각을 부러운 듯 어색한 얼굴 가운데는 매일 오지 않는 아빠가 그리운 모습이 역력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만족한 듯한 얼굴의 고디(7)와 엘리사(4)에게 미안한 마음은 현실 앞에 묻어두려 하지만 벗어 날 수는 없습니다. 노아아크에는 퀸(4)이라는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 퀸이는 기회만 되면 저의 옆에 있으려 합니다. 특히 질이 좀 좋은 관계로 식사 시간과 간식 시간에는 아주 밀착합니다. 그리고 저의 할당 양의 절반을 차지 합니다. 그리고 유유히 사라지는 뒷 모습을 보노라면 가슴이 저려옵니다. 고디, 에리사, , 모두 약 천킬로 떨어진 아루샤에서 저의 강압(?)에 못 이겨서 각각 부모들을 따라 이 곳으로 이사 온 아이들입니다.

저의 집의 기밀을 좀 누설하자면 주성이에 대한 저의 지나친(?) 애정 표현 때문에 주영이 주광이가 나이 답지 않게 오해를 합니다. 사실 내가 보아도 저의 애정 표현이 지나친 건 사실이지만 정말이지 저도 어쩔 수가 없습니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그 어떤 강물이 걷잡을 수 없이 저희 안에서 터지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사랑은 내리 사랑이라는 옛 어른들의 고백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러면 우리 아버지의 심정은 어떨까요?

이시대에 가장 약한 백성이 아프리카 대륙의 백성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내부 실정은 잘은 모르지만, 아마도 너무도 약해서 요즘 전 세계를 강타 하고 있는 미국 발 경제 침체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듯 합니다. 모든 것을 다 설명 할 수는 없지만은 어쩔 때는 너무도 이 백성이 약해서 화가 납니다. 사람들의 생각의 범위가 너무나 좁고 단순하고 본인은 지혜롭다고 생각하며 내세우는 것을 보노라면 마치 창호지에 침을 발라 조금만 힘을 주면 뚫려 버리는 생각, 순수해서 그런거야 하며 이해하는 것도 한 두번이지 그렇게 맞 대응하는 저의 모습도 우습고

아직도 저 안에 아버지의 마음이 부족한가 봅니다.

어쨌든 신실하신 우리 아버지는 보화 중 보화, 왕 중의 왕,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를 오대양 육대주 중에 제일 약한 대륙 아프리카에 제일 많이 심어 놓으셨습니다. 어떻게 들리면 교회가 약하다 하여 예수 그리스도가 약하다고 들릴 것 같은 데 그건 아닙니다. 예수님은 절대 약한 분이 아닙니다.

우리 주님은 오병이어의 기적…… 열두천사를 부리셔서 이땅의 분열과 질병과 가난, 무지를 다 해결 하실수 있는 분입니다.

아프리카교회와 한국교회에 향한 우리 아버지의 마음은 인간의 의지 섞인 동정이 아닌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의 긍휼과 사랑으로 동일한 한 분 하나님을 섬기는 한 형제가 되는 것이라 믿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을 질병과 무지, 분쟁, 그리고 가난으로 이시대 남겨 놓으신 것은 한국교회를 향한 그리스도의 풍성한 사랑이며 마지막 날 한국교회가 주님 앞에 가지고 갈 그리스도의 의라고 확신합니다

얼마 전 주영이 주광이가 방학 동안 집에 와서 주성이를 잘 돌보고 재미있게 놀며 웃음 소리를 듣는 아버지인 저의 심정은 세상 그 어느 것 과도 비교 할 수 없는 큰 행복이었습니다.

인간인 우리가 아프리카를 향한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어떤 수치로 측량 할 수는 없지만 옅은 인간의 감정, 감성으로 헤아려보자면 아프리카를 향한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은 연민과 아픈 마음을 가지고 계시고 이 연민과 아픈 마음으로 한국교회가 아프리카 땅을 치유와 회복을 통해 자립 할수 있도록 섬기기를 원하시고 기다리시리라 생각 합니다.

현재 농장에는 포크레인으로 땅을 정리하며 축사 건축중에 있습니다.

몇일전에는 지붕을 덮기위해 겐지를 올렸는데 다음날 약간 휘어져 있어서 일부 기술자 들은 위에서, 일부 일하는 사람들은 그 밑에서 10여명이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겐지가 무너지고 말았습니다.마을에서 일하러 온 일꾼들은 거의가 모슬렘 들인데 달려와 하는말이 "뭉구 유포"라고 합니다. 하나님이 계시다는 말입니다.

그 전날 함께 지내는 우리 스탭들이 중보기도 시간에 안전을 위해서 기도를 했는데

그 다음날 겐지가 무너 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그러나 사람은 다치거나 상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습니다.많은 재정적인 손실은 있었지만 사람이 다치지 않은 것이 너무나 감사했습니다.그러며 좀더 일을 안전하게 해야겠다는 각오도 했습니다.

주영이 주광이는 주님의 은혜로 이스라엘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저희는 기도밖에 해 준 것이 없었는데 주님께서 너무나 선하게 인도해 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부족한 저희들에게 베푸시는 크나큰 은혜입니다.

주성이는 함께 사는 현지 아이들이 있어서 키스와 힐리어를 먼저 배우는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8 2009년 12월 - 선교소식 (59)
[레벨:11]admin
15947 2011-12-07
17 2009년 10월 - 선교소식 (68)
[레벨:11]admin
11923 2011-12-07
16 2009년4월9일 - 선교소식 (74)
[레벨:11]admin
12099 2011-12-07
15 2009년 4월 (2) - 선교소식
[레벨:11]admin
8099 2011-12-07
14 2009년 4월 (1)- 선교소식
[레벨:11]admin
8114 2011-12-07
13 2008년 12월 선교소식
[레벨:11]admin
8065 2011-12-07
12 2009년 12월 선교소식 (61)
[레벨:11]admin
9092 2011-12-07
11 2009년 10월 (50)
[레벨:11]admin
8241 2011-12-07
10 2009년 4월
[레벨:11]admin
6752 2011-12-07
9 2009년 2월 (55)
[레벨:11]admin
7780 2011-12-07
8 2009년 12월 언약의 편지 (46)
[레벨:11]admin
7414 2011-12-07
7 2009년 10월 언약의 편지 (47)
[레벨:11]admin
7205 2011-12-07
6 2009년 6월 언약의 편지 (43)
[레벨:11]admin
7319 2011-12-07
5 2009년 4월 선교소식 (52)
[레벨:11]admin
7823 2011-12-07
4 2008년 12월 선교소식 (49)
[레벨:11]admin
7634 2011-12-07
3 2008년 선교소식 (29)
[레벨:11]admin
7956 2011-12-07
Selected 선교소식 (21)
[레벨:11]admin
7052 2011-12-07
1 맛사이교회 사진 파일
[레벨:11]admin
16188 2011-12-0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