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Tanzania]

정식명칭은 탄자니아합중국(United Republic of Tanzania)이며, 영국연방의 일원이다. 본토인 탕카니카와 잔지바르섬(펨바섬 Pemba Island 포함)을 국토로 하며, 국명도 두 나라의 이름을 합쳐 만든 것이다. 서쪽으로 르완다·부룬디·콩고민주공화국, 남쪽으로 말라위·모잠비크·잠비아, 북쪽으로 케냐·우간다와 국경을 접하며, 동쪽으로는 인도양과 면한다. 잔지바르에서 잔지바르인(人)의 본토 자유왕래 문제, 공직 참여기회의 불균형, 경제적 격차 등에서 오는 불만 등으로 잦은 소요와 유혈사태가 일어나면서 연방 유지에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행정구역은 26개주(region)로 되어 있다.

아프리카 대륙 동부 인도양에 면한 나라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UN의 영국 신탁통치령이었던 탕가니카(Tanganyika)와 1890년 이후 영국의 보호령이었던 잔지바르(Zanzibar)가 1960년대 초에 각각 독립한 후, 1964년 합병하여 성립되었다.

위치 아프리카 동부
수도 도도마
종족구성 아프리카 원주민 (99%)
공용어 스와힐리어, 영어
종교 그리스도교 (30%), 이슬람교 (35%),
토착종교 (35%)
인구(명) 40,213,162 (2008)
인구밀도(명/㎢) 43 (2008)
할렐루야!2011년 12월 17일

tan2-3.jpg 주님께 감사하고 기쁜 소식이 있어서 선교편지를 보냅니다.  마사이 마을 “로씨노니 치니”에서 하나님께서 행하신 기적같은 일을  나누고져 합니다.
올 초에 “라마니야니” 라는 귀신 들린 처녀가 길을 잃고 마사이 광야에서 한달이상 헤메다 쓰러진 것을 발견해 기도를 10일 이상 하고 귄신을 쫓아낸 후  자매가 정신을 차려 자기집을 찾아 함께 갔는데 바로 그곳이 로씨노니 치니 라는 마을입니다.  그 자매 집에 갔을 때 온 가족이 병마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예수님의 이름으로 몇날 몇일을 기도하여 모든 가족들이 병마에서 회복되고 그 집 중심으로 예배를 드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저희가 처음 그 지역을 찾아 들어갈때는 차 길도 없어 가시밭길을 밝고 가야할 정도였습니다.
올 해 유난한 기근으로 이 지역에도 옥수수를 나누어 주고 주일날 갈 때마다 아이들과 모이는 마사이들에게 빵등을 사가지고 가서 나누어 주곤 했습니다 
그동안 아무런 혜택도 받지 못하던 이 원주민들에게 처음으로 옥수수를 한말씩 나누어 줄 때 정말 자기들의 어려움을 아시고 하나님께서 이렇게 보내주셨다고 하나님께서 살아계신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간증을 할 때 마음이 쨘하고 너무 측은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시작한 교회에  헌신된 글로리라는 성도가 이곳을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성경말씀을 가르치기 시작하였는데  갈수록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이 늘어나 예배당을 지어야 하는 상황이 되고 마침 이 마을에 연세가 94세 되신 분이 교회 건축할 땅을 내어놓으셨습니다.  할렐루야!  본인이 돌아가시기 전에 이 지역에 교회가 서는 것을 보고 싶다고 갈 때 마다 말씀하셔서 함께 하나님께 기도하자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tan2-2.jpg 저희가 지난 금요일날 다시 옥수수를 각 가정마다 반말 조금 넘게 나누어 주고 돌아온 후 그 다음날 부인을 5명을 가지신 싸이또티 라는 할아버지께서  자기 온 가족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싶다고 자기 버마(마을) 에 와서 예배를 드려달라는 요청이 온 것입니다.  거의 믿지 못 할 일이라 저희가 기도로 준비하다가 어제 금요일날 그 할아버지가 사시는 버마를 찾아가 예배를 드리고 참석한 온 가족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말씀을 듣는 은혜로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할아버지 연세가 70이 훨씬 넘으셨는데 부인 2명은 이미 사망하시고   현재 3명의 부인이 있는데 여전히 갓난아이가 있고 자손의 자손들까지 아이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외국 사람들을 처음 본 아이들이 우리들이 무서워 도망을 가며 예배 참석하는 것을 무서워 해서 준비해간 빵과 쥬스 박스를 예배드리는 옆에 가져다 보이게 놓아 아이들을 겨우 모이게 하였답니다.  예배후 감사함과 기쁨으로 빵과 쥬스를 나누고 아이들에게는 사탕까지 나누어 주고 돌아왔습니다.  다음주부터 얼마나 예배를 참석할지는 아직 모릅니다.
자기 버마에 가장 높으신 남편이 말씀하시는 것이라 아내들은 자기의 의지에 상관없이 다 참석을 하여 예수님 영접하는 기도까지 한 것이기 때문이죠
말쓸을 나눌 때 온 가족이 예수님을 영접하도록  결단하신 싸이또티 할아버지께 정말 큰일을 하셨다고 칭찬해 드렸습니다.  할아버지 한 분의 결단으로 아내들과 큰 자식들 그리고 여전히 어린 아이들까지 다 예수님 영접하는 기도를 하여 생명책에 기록되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복을 누리게 하여 주셨다구요.  정말 성령께서 싸이또티 할아버지 안에 크게 역사하신 것을 봅니다.  아직 예수 믿기를 거부한 참석치 않은 다른 자녀들도 당신이 살아계시는 동안 꼭 예수를 믿게 하겠다고  말씀까지 하여 주시면서 기뻐하셨습니다.
이 싸이또티 할아버지 가족을 위해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마사이 문화안에 하나님이 기뻐하시지 않는 너무나 많은 악습에 묶여있고 가난과 두려움에 쌓여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로씨노니 치니 마을에
복음이 들어가는 역할을 한 라마이야니 자매는 귀신에서 벗어났지만 아직도 말 하는 것이 어눌하고 눌려있는 기색이 역력합니다.
하나님께서 성령의 능력으로 하시면 이 들안에 놀라운 새로운 일들이 계속 일어날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알지 못하는 자 들안에 성령께서 일하실것입니다  여러분들이 기도로 이 지역에 예수를 아는 자들이 늘어나 상한자들이
치료가 되고 회복이 되는 일들이 날마다 일어나도록 함께 믿음의 싸움을 하여 주십시오.  예수 이름을 불렀을 때 이 지역안에 묶여있는 어두움의 영들이
묶임을 받고 병으로 눌러 있는 자 들이 치료를 받고 기쁨과 감사함과 소망으로 살아가는 사람들로 변화되도록 기도로 도와주십시오.
언젠가 다 천국에 가는것에 대한 큰 소망이 이들 안에 계속 일어나도록 기도하여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로씨노니 치니에 앞으로 주님께서 하실일이 기대가 됩니다.
이 마사이 땅에 끊임없이 일하시는 성령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관심과 기도 그리고 후원으로 이러한 마을들이 속속 주님의 땅으로 회복되는 것을 보는 소망이 저희들 안에 있습니다
 tan2-1.jpg 이 기쁜 소식을 나눔으로 계속 이 땅안에 사   랑의 아름다운 복음이 더 세차게 흘러갈 것을   믿습니다.
  다시한번 로씨노니 치니의 사람들 특히 어제   복음을 영접한 싸이또티 할아버지의 온 가족 거의 40 여명의 영혼안에 주님께서 크신 평안으로 임하실 것을 믿으며 기쁨의 소식을 마칩니다.
할렐루야!!!!  주님을 찬양하며 사랑을 전합니다.        



탄자니아 아루사에서    최재선 이종순 드림


추신)  마사이 많은 지역안에 아직도 구제 옥수수를 나누어 주어야 하는 하는 많은 마을이 있습니다.  기도하여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8 탄자니아 최재선 선교사 11월 2015년 소식
[레벨:11]admin
548 2015-12-09
37 펨바
[레벨:11]admin
10158 2013-04-15
36 최재선 이종순
[레벨:11]admin
23884 2013-04-15
35 서정옥 선교사 12월 편지 (64)
[레벨:11]admin
15653 2013-01-07
34 최재선 이종순 선교사 성탄절 편지 (89)
[레벨:11]admin
28279 2013-01-07
33 2012년 11월 선교소식 (92)
[레벨:11]admin
18627 2012-12-18
32 탄자니아 최재선 선교사님 과 종순 사모님의 긴급 기도 요청 입니다. (112)
[레벨:11]admin
36638 2012-04-21
31 3/16/2012 선교사 윤 봉석, 서 순희(주영, 주광, 주성), 김 은선 드립니다. 첨부 파일 (85)
[레벨:11]admin
22566 2012-03-22
30 네 번째 펨바섬 전도 여행-2월 28일 – 3월10일 (75)
[레벨:11]admin
16675 2012-03-13
29 2012년도 제 1기 씨들원 농업지도자 수련회 후기 첨부 파일 (61)
[레벨:11]admin
18905 2012-02-02
28 January 20, 2012 - 1월 소식 (87)
[레벨:11]admin
17882 2012-02-02
27 January 23, 2012 - 탄자니아 모로고로 (설날의 기쁨이 한해 가득 넘치시기 바랍니다.) (102)
[레벨:11]admin
30969 2012-02-02
26 December 24, 2011-기쁜 성탄절에 첨부 파일 (69)
[레벨:11]admin
15927 2012-01-26
25 2012년 1월 1일 복된 새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윤 봉석, 서 순희(주영, 주광, 주성), 김 은선,김 윤희, 이 수빈) 첨부 파일 (66)
[레벨:11]admin
21709 2012-01-13
Selected 2011년 12월 17일 예수님을 영접한 싸이또티 가족(탄자니아 아루사에서) 첨부 파일 (46)
[레벨:11]admin
34520 2012-01-13
23 2011년 12월 탄자니아에서 최재선, 이종순 첨부 파일 (52)
[레벨:11]admin
33424 2012-01-13
22 버마유치원교사학교 사진 첨부 파일 (107)
[레벨:11]admin
20114 2011-12-07
21 사랑의 인사 2009년 12월 (60)
[레벨:11]admin
30108 2011-12-07
20 구제의 소식 2009년 6월 (64)
[레벨:11]admin
27765 2011-12-07
19 뉴비전 학교 기도제목 2008년 12월 (76)
[레벨:11]admin
29229 2011-12-0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