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Tanzania]

정식명칭은 탄자니아합중국(United Republic of Tanzania)이며, 영국연방의 일원이다. 본토인 탕카니카와 잔지바르섬(펨바섬 Pemba Island 포함)을 국토로 하며, 국명도 두 나라의 이름을 합쳐 만든 것이다. 서쪽으로 르완다·부룬디·콩고민주공화국, 남쪽으로 말라위·모잠비크·잠비아, 북쪽으로 케냐·우간다와 국경을 접하며, 동쪽으로는 인도양과 면한다. 잔지바르에서 잔지바르인(人)의 본토 자유왕래 문제, 공직 참여기회의 불균형, 경제적 격차 등에서 오는 불만 등으로 잦은 소요와 유혈사태가 일어나면서 연방 유지에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행정구역은 26개주(region)로 되어 있다.

아프리카 대륙 동부 인도양에 면한 나라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UN의 영국 신탁통치령이었던 탕가니카(Tanganyika)와 1890년 이후 영국의 보호령이었던 잔지바르(Zanzibar)가 1960년대 초에 각각 독립한 후, 1964년 합병하여 성립되었다.

위치 아프리카 동부
수도 도도마
종족구성 아프리카 원주민 (99%)
공용어 스와힐리어, 영어
종교 그리스도교 (30%), 이슬람교 (35%),
토착종교 (35%)
인구(명) 40,213,162 (2008)
인구밀도(명/㎢) 43 (2008)

이곳 신기다는 논농사가 전혀없고 짧은 우기철에 한번의 밭농사만 의지하고 사는 메마른지역입니다

12~3월이 우기철 4~11 까지는 건기철입니다.
12
월부터 비가 내려 농작물을 심었는데 1월부터 약간의 비가 2월초순까지 내리다가
이상 비가 내리지 않은 상태에서 아쉬운 우기철이 끋나가고 있습니다
농작물이 말라가고 흉년의 조짐이 보이자 벌써 곡물값이 80% 이상 오르고 있습니다.

우기가 짧아지고 강우량이 점점 적어지는 이유는 숲이 없기 때문입니다.
옛날 나무숲이 많았을 때는 강우량이 많았지만 지금은 그렇지 못합니다.
원시림의 나무를 무자비하게 베어내고 밭으로 개간만하고 더이상 나무를 심지 않은 것이 문제였고 
아직 개간하지 않은 땅의  모든 목재 나무는 베어내고   남은 잡목들은 숯이나 땔감으로 사용하면서 황폐한 지역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나무 심는 일이  탄자니아 미래의 희망입니다!  신기다 베이스안에 묘목장을 준비하여
매일 몇분들이 묘목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곳 시골마을은 지금 농한기이고
극심한 가뭄으로 할일이 없기에 가정형편은 점점 어려워지고, 곡식값은 하루가 다르게 치솟아
모두들 불안한 가운데 있습니다. 지금은 홀로된 엄마들, 아주 어려운 분들만  몇분 와서 묘목일을 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사람들이 찾아와서 묘목일을 하게 달라고 애원할 정도인데 달래어 돌려보낼 마다 마음이  아픕니다. 사실 어려움 가운데있는 모든 분들이 와서 일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수십만개의 묘목 봉지에 흙을 준비하여  5월말에 파종하고 묘목을 키워 금년 12 우기 심을 있도록
도움을 주셨으면 합니다. 목재 상품 가치가 좋고 메마른지역에서도 자라날 있는 묘목 한그루를
준비하는데 미국달러 10센트 정도입니다 5달러이면 50그루의 목재 나무의 묘목을 준비할 있겠습니다
50
그루의 나무가 20~30 이후에는 최소한 1000달러 이상의 부요함을 원주미들이 누릴 있을뿐 아니라 나무를 심으로 오는 자연환경의 유익은 우리 모두의 것입니다

저희가 시작한 묘목장에  사람들이 와서 일주일간(~) 일하게 하는데 미국 달러로 23달러 정도의 재정이 듭니다. (점심은 저희 베이스에서 같이 먹고 있습니다)
빚이 있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입니다.
이곳 사람들이 겪는 어려움에  도움이 되고
탄자니아의 '희망나무' 현지인들과 함께  심어서 이땅의 미래에 희망을 준비하는 일에
함께 동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람이 일주일만 일을 할수 있도록 후원해주셔도
너무나 감사입니다.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