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Nepal]>

중국과 인도 사이인 히말라야 산맥 중앙부의 남쪽 반을 차지하는 내륙국가이다. 13세기에서 18세기 중엽에 걸쳐 마츠라 왕조의 지배를 받다가 나라얀 샤에 의해 1768년 12월 21일에 독립하고 이듬해 구르카왕조를 세웠다. 1847년 이후에야 국가의 모습을 갖추었다. 2007년에 왕정이 종식되고 2008년 5월 28일부터 공화제가 되었다. 세계 10대 최고봉 가운데 8개를 보유한 국가로 지형이 험악하기로 유명한 산악 국가이기도 하다. 그러나 인도와 중국 사이에 끼어서 두 국가의 완충 작용을 할 수 있는 전략적 중요성이 증가되는 국가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네팔 [Nepal] (두산백과)

위치 중국과 인도 사이의 남부 아시아
수도 카트만두
종족구성 체트리족(15.5%), 브라만-힐족(12.5%), 마가르족(7%), 타루족(6.6%), 타망족(5.5%) 등 [네이버 지식백과] 네팔 [Nepal] (두산백과)
공용어 네팔어
종교 힌두교 (87%), 불교 (8%), 이슬람교 4%
인구(명) 29,890,686명 (2012년)
인구밀도(명/㎢) 181 (2011)
조회 수 : 5354
2011.12.07 (10:13:25)

빠딴에서 보내는 H Family 12번째 소식입니다

주의 사랑을 전합니다. 막상 반 평생 소원하던 **사의 길을 가고 있지만 스스로 돌아보며 부족하고 연약하고 어리석고 게으른 자신을 보며 참 안타까울 때가 많습니다. 그럼에도 기도를 포함해서 여러 모양으로 협력해주시는 여러분들의 사랑이 늘 가슴에 사무치도록 감사할 뿐입니다. 아버지 앞에서 그리고 여러분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자로 살아야겠습니다. 더욱 말입니다.

이곳은 지난 달과 크게 다를 것은 없지만 월초에 있던 테러의 소식은 조금 조용해 졌습니다. 이곳 사람들에게 가장 큰 명절인 Eid(이드)라서 더욱 그렇습니다. Eid 때는 모슬렘 사람들이 자신들이 1년간 지은 모든 죄를 소나 양, 염소나 낙타에게 전가하여 대신 죽이고 그 고기를 이웃집과 나눠먹는 때 입니다. 보통 양이나 염소는 한 마리에 한 가족 인원수인 4명에서 5명의 죄를 대신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소는 7명 정도, 낙타는 크니까 21명의 죄를 대신해서 죽는다고 합니다. Eid 날인 28일에는 거리를 다니며 짐승의 목을 자르는 장면, 껍질을 벗기는 장면, 내장을 꺼내는 장면 등 차마 눈뜨고는 볼 수 없는 장면들을 보았습니다. 이곳은 모슬렘 97%의 빠딴입니다. 아직도 테러의 위험이 끊이지 않는

이미 지난 달에 보낸 편지에서처럼 이 땅은 참 소망이 없습니다. 적어도 사람 눈에는 말입니다. 그러나 그 소망 없음이 더 큰 소망을 낳습니다. 믿습니다. 저와 저희 가족을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 땅에 가지고 계신 계획을 믿습니다. 믿습니다. 이 땅이 아버지의 손에 있음을 믿습니다. 믿습니다. 이 땅에 반드시 부흥이 올 것을 믿습니다. 믿습니다. 정말 믿습니다. 빠딴을 미국과 한국 그리고 중국과 함께 세계 *교를 열어갈 안내자의 역할로서 영적 파트너로서 빠딴을 사용하실 것을 믿습니다.

저희 가족의 요즘 상황은 …

저는 요즘 한국에 다녀와 분주한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한 주 만에 한 달 밀린 일을 하느라 말입니다. 한국은 정말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Visa문제도 잘 해결이 되었고 수술도 잘 받고 이젠 90% 정도 회복이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한국에서 여러모로 사랑을 준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 남은 2009년 한 달을 정말 알차게 보내야겠습니다. 이곳에 있는 여러 외국인 *교 단체들을 방문하고 리더들을 만나면서 그리고 현지인 지도자들을 만나면서 참 많은 것을 보고 느꼈습니다. 더욱 준비된 자가 되야 한다는 것과 당장 급하게 할 사역이 아니라는 것에서 시작하여 현지언어 뿐 아니라 영어도 더 많이 해야 한다는 것을 절실히 깨닫고 지금 그러한 준비들을 하고 있습니다. 남은 한 달 동안 현지어 1년 차를 마무리하는 것과 영어를 다시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일 그리고 꾸준히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Vision을 넓혀가는 일을 해야겠습니다. 더욱 손을 모아 주실 것은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이곳 학교 사업을 인수인계 받습니다. 그 동안 사역해 오시던 분이 내년에 **년을 들어가시기 때문에 제가 시작해야만 합니다.

이교수는 역시 바쁜 시간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3주 동안 아이들이 학교를 가지 못했는데 대신 엄청난 양의 숙제를 받았기 때문에 그 마무리 작업에 최선을 다해 아이들과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그 동안 밀린 집안일도 장난이 아니고 개인적인 언어 공부와 한인 교회에서의 봉사 등 하루 하루 분주한 모습이 그대로 드러나지만 모든 상황 속에서 아버지의 도우심 가운데 지내고 있습니다. 역시 계속해서 손을 모아 주시기 바랍니다.

하민이와 하영이는 거의 5주를 학교를 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반에 의해서 학교가 테러를 당한 뒤로 2주를 쉬고 정부 명령으로 안전을 위해 학교가 담을 쌓느라고 3주를 쉬고 결국 내일부터 개학 아닌 개학을 합니다. 이젠 겨울 방학도 없고 줄기차게 토요일까지 격주로 학교를 가야 수업 일수를 채울 수 있다고 합니다. 그 동안 저와 이교수가 없어서 이모네 집에서 편히 쉬었는데(?) 요즘은 밀린 숙제를 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그래도 참 감사합니다. 한국도 미국도 아닌 이 땅에서 못난 아빠, 엄마 만나서 이렇게 지내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을텐데 말입니다. 더욱 손을 모아 주실 것은 내년에 이모네 집이 **년에 들어가면 참 외롭고 힘들텐데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주세요.

11월 달 재정 현황은

이번 달은 상대적으로 적은 재정이 지출되었습니다. 저와 이교수가 3주간 한국에 있었기에 음식값이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이들이 이곳에 있어 기본적인 것을 지출하고 나니 큰 차이가 나지는 않습니다. 시마다 때마다 살아계신 아버지를 날마다 체험하고 있습니다. 정말 재정에 대한 염려는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런 저런 걱정하려면 이 땅에 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단지 그러한 현실적인 상황들이 저희로 하여금 매일 무릎 꿇도록 합니다. 그리고 그것으로 감사합니다.

재정 현황의 더 자세한 부분은 홈페이지 이교수 누림터 안에 있습니다.

*10월 달은 한국에서 바빠서 올리지 못했는데 이제 올립니다.

손모음 제목

1. 2009 12, 남은 한 달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2. 매일 가정 *배를 드리고 매일 *령 충만한 가정되도록

3. 가족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4. 이 땅이 안정되고 평안이 찾아오도록

이제 2009년 마지막 한 달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돌이켜 보니 참 부족하고 연약한 것들뿐입니다. 그래도 *음 잃지 않고 달려가려고 합니다. 보내신 분이 계시기에 계속 달리려고 합니다. 12월을 딛고 일어서 힘차게 내년을 시작해야겠습니다.

200911월 끝 날에 Hfamily 드림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 2015년 유동윤 선교사 파일
[레벨:11]admin
254 2015-12-20
6 2014년 유동윤 선교사 파일
[레벨:11]admin
239 2015-12-20
Selected 2009년 12월 - 선교소식 (50)
[레벨:11]admin
5354 2011-12-07
4 2009년 11월 - 선교소식 (44)
[레벨:11]admin
5443 2011-12-07
3 2009년 10월 - 선교소식 (46)
[레벨:11]admin
5258 2011-12-07
2 2009년 4월 - 선교소식 (20)
[레벨:11]admin
5256 2011-12-07
1 2009년 3월 - 선교소식 (1)
[레벨:11]admin
5114 2011-12-0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