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디부아르 [Cote d'Ivoire]

정식명칭은 코트디부아르공화국(Republic of Cote d’Ivoire)이며, 영어권에서는 아이보리코스트(Ivory Coast)라고 부른다. 북쪽으로 부르키나파소·말리, 동쪽으로 가나, 서쪽으로 기니·라이베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남쪽으로는 기니만(灣)에 면한다. 2002년 9월 정부군과 반군의 내전 이후 평화과정 이행과 관련하여 프랑스군 약 4000명, 유엔평화유지군 약 7400명이 주둔하고 있다. 국명은 프랑스어로 '상아해안(Ivory Coast)'이라는 뜻으로, 15세기 후반부터 이곳 해안에서 상아를 산출한 데서 유래한다. 행정구역은 19개 주(region)로 되어 있다.

아프리카 서부 기니아만 연안에 있는 나라로, 1893년 프랑스 식민지가 되었고, 1946년 프랑스연합을 구성하는 프랑스령 서아프리카에 편입되었다. 1957년 자치정부를 수립하였으며, 이듬해 프랑스공동체의 일원으로 자치공화국이 되었고, 1960년 완전히 독립하였다.

원어명

Côte d'Ivoire

수도

야무수크로 ,
아비장(행정경제중심지)

종족구성

아그니족, 바울레족,
크로우족, 세누포족,
만딩고족

공용어

프랑스어

종교

이슬람교 (35-40%),
토착종교 (25-40%),
그리스도교 (20-30%)

인구(명)

17,654,843 (2006)

조회 수 : 16995
2011.12.07 (09:15:04)

예년의 11월이면 많이 더워야 하는 건기입니다만 조석으로는 여전히 시원하고 자주 비가 내리는 것을 보면 세계적인 현상인 이상 기후가 근년에는 이 땅에도 나타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평화를 사랑하고 낙천적이며 결코 조급함이 없이 느긋하게 사는 소박한 사람들의 땅 코트디부아르에서 곽기종, 손회실 선교사가 인사드립니다.

2007 아티꾸아교회 여름성경학교

아이들은 그 어느 곳에서나 존중 받아야 하고 사랑 받아마땅한 존재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아프리카의 아이들은 그렇지를 못합니다. 많은 경우에 아이들은 우선권에서 제외 받습니다. ‘베떼 족속의 아이들은 밥그릇이 따로 없습니다. 아버지가 먹다 남긴 음식 그릇에 밥과 반찬을 넣고 비벼서 아이들 모두가 함께 끼니를 때웁니다. 심지어는 교회에서 조차도 아이들은 가라는 풍조가 만연한 실정입니다. 주일학교는 이름뿐이지 전혀 교회의 관심사에 끼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일학교 교재는 고사하고 교사를 훈련하는 프로그램 자체가 전무한 상황입니다. 이에 저희 내외는 이 땅의 교회들에게 어린아이들의 존재감을 일깨우는 작업을 하고자 합니다. 그 첫 걸음으로 손회실 선교사는 직접 교재를 만들고 교사강습회를 개최하여 교사들을 훈련시키는 사역을 시작했으며 지난 8 23~25일까지, 아티꾸아교회의 여름성경학교를 개설하여 동네 아이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통한 교훈과 소망을 심어주었습니다.

2 차 교역자 세미나와 요뿌공 공설 운동장 대중 전도 집회 성료

지난 해에 이어 이 땅을 다시 찾아 주신 박우원 목사님과 하나님의 사랑을 가슴 가득 안고 함께 찾아 오신 최용주 목사님을 주 강사로 교역자 세미나와 대중 전도집회를 가졌습니다. 9 25()부터 28()까지 성령의 역사를 통한 말씀의 능력을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와 대중 전도집회에 능력 있는 말씀 사역과 은혜를 사모하는 신실한 하나님의 일꾼들이 원근에서 모여 와서 진지하게 말씀을 경청하였으며, 특별히 3일 동안 계속된 강사님들의 열강에 매료되어 가는 시간을 아쉬워한 참석자들은 벌써 다음 세미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티꾸아교회(L’EGLISE D’ATTIEKOI) 헌당 예배

아름다운 예배당이 드디어 완성되었습니다. 아티꾸아교회 성도들만의 기쁨이 아니었습니다. 원두막 예배당에서 예배 드리던 7년 여의 세월 동안 무쌍 목사와 성도들을 그렇게 무시하던 온 마을 사람들도 다 함께 모여 와서 교회의 헌당을 축하해 주었습니다. 건축비를 지원해 주신 울산한마음교회(문용남목사님)와 협력해 주신 문산영광교회(박정제목사님)에 감사드립니다.

예배당 건축 이후에 교회가 달라지고 있습니다. 주일마다 예배출석 숫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발맞춰서 우리 선교부의 역량을 아티꾸아교회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아에무 에릭(Aemou Erig) 목사를 협동목사로 파견하여 축호 전도와 성경 공부 반을 운영하고, 전도와 교회 이미지 홍보를 위한 대민 진료와 축구시합 등, 교회가 주최하는 다양한 행사들을 계획하고 있으며 농사일로 바쁜 마을 사람들을 위하여 탁아소 운영도 구상하고 있습니다.

제 6 차 언청이 환자 무료 수술 사역 성공리에 마쳐

10 29일부터 31일까지, 이번에는 자그마치 29명의 환자들을 수술했습니다. 변함없이 사랑의 수고를 마다하지 않으시는 Dr. Kami 선생님과 김성숙 집사님 내외분을 위시하여 두 분의 젊은 의사(Dr. Shimizu, Dr. Kida)분들, 그리고 이번에는 김성숙 집사님의 모친 되시는 백순자 권사님도 함께 오셔서 기도의 힘을 보태 주셨습니다. 이로써 현재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총 111명의 환자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게 된 것입니다. 계속하여 드리는 기도의 제목은 수술을 받은 환자 본인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육신의 장애를 치료 받은 것과 아울러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여 영혼의 질병도 치료 받는 복을 누리도록 기도합니다. 또한 2001년을 시작으로 끊임없이 이 땅의 고통 받는 사람들을 찾아 참 사랑을 실천하시는 카미선생님과 김성숙 집사님 내외분의 가정과 건강, 경영하시는 병원에 하나님의 은혜와 복이 늘 함께 하시기를 축복합니다.

우리 선교부의 네 번째 교회 설립

지난 9 24일 주일에 포르부에 센터(Port-Bouet Centre) 지역의 한 가정집 거실에서 첫 예배를 드림으로서 우리 선교부의 네 번째 교회가 개척된 것입니다. 오노레(ONORE) 목사를 담임으로 설립된 이 교회를 통해 지역 복음화가 이뤄지기를 소원합니다.

2007년 11월 15일 상아의 해안에서

곽기종, 손회실, 하늘, 준혁 선교사 드림

Tag List
Top